어느 설날 아침의 일입니다. 초대 요시무라 타이하치가 술창고의 문을 열고, 신춘의 빛을 양조장에 넣으려고 할 때 참새를 쫓아 독수리가 날아들어 왔습니다.
「정월의 독수리... 대단히 좋은 길조가 아닌가」라고 타이하치는 큰 희망을 느꼈습니다.
즈이요의 이름은 여기에서 시작이 되었고, 청주즈이요는 명실상부한 축하주 입니다.